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주요안내

HOME

FONT SIZE

  • 크게
  • 100% 110% 120% 130% 140%
  • 작게

경기외국어고등학교 로고

메뉴보기
닫기

언론속의 경기외고

글읽기

제목
[중앙일보]강남선 벌써 IB 사교육 … 도입 전에 학원 일주일 200만원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8-07-25

기말고사를 일주일 앞둔 지난달 25일, 경기외고(경기도 의왕시) 과학실에는 10여명의 고3 학생이 화학 실험에 몰두하고 있었다. 한 여학생은 김과 미역에서 철분을 추출하고 있었고, 다른 남학생은 토마토 구운 것과 날 것 속에 포함된 비타민C 함량을 각각 측정해 비교했다. 학생 10명의 실험 주제와 방법은 모두 달랐다.  

토론·논술 교육과정, 153개국 운영
서울·제주 등 전국 9개 교육청
번역해서 공교육에 도입 검토
교사들 “로열티 들여 할 필요 있나”

학생들이 “실험 결과가 이상하다”며 조언을 구하면, 교사는 결과를 수정해주는 대신 다른 실험 방식을 추천해줬다. 
2시간여 동안 실험을 마친 학생들은 각자 결과를 기록하고 교사와 개별 상담한 뒤 교실로 돌아갔다. 기말고사를 앞두고 자습에 열중하는 여느 고3과는 달랐다.
 
이는 IB 교육과정으로 진행되는 경기외고 국제반의 화학 수업이다. 이 학생들은 기말고사 때 객관식 문제 풀이 대신, 한 학기 동안 자신이 실험한 내용을 토대로 연구 보고서를 영어로 작성해 제출해야 한다.
 
IB는 스위스 비영리 교육재단(IBO)이 개발·운영하는 토론·논술형 국제 교육과정이다. 프랑스의 대입자격고사인 바칼로레아가 철학 등 여러 논제에 대해 서술하는 논술 시험이라면, IB는 수업 방식과 평가·기록이 일체화된 교육과정이다.
 
지난해부터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서울과 제주를 포함, 9개 교육청이 이런 IB 교육과정을 한국어로 번역해 공교육에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석문 제주교육감 등은 지난 3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IB 컨퍼런스에 참석해 한국어 번역 방안과 절차를 논의했다.
 
하지만 상당수 일선 교사들은 IB 도입에 반감을 보이고 있다. 신동하 실천교육교사모임 정책팀장은 “우리 교육현장에도 논술·서술형 평가에 상당한 경험과 노하우가 축적돼 있다. 굳이 로열티를 줘가며 외국 교육과정을 도입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서울의 한 사립고 교장은 “내신 1점 차이로 등급이 나뉘고 대입에 불이익이 가는 현실에서 논술·구술로 내신 성적을 매기면 어떤 학생이 수긍하겠냐”고 반문했다.
 
반면 사교육계는 IB 도입에 발빠르게 대비하고 있다. 대치동 교육컨설턴트인 김은실 세븐멘토 대표는 “논술학원을 중심으로 IB 관련 스터디가 활발하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김 대표는 “몇몇 학원 원장들은 태스크포스(TF)팀까지 구성해 IB 교육 방법을 논의하고 강사 구하기에 나선 것으로 알고 있다”고도 말했다.
 
학부모들은 공교육의 대응에 불만을 토로한다. 초등학교 6학년 자녀를 둔 김지연(42·서울 양천구)씨는 “학교 교사에게 IB에 대해 묻자 ‘모르겠다’는 시큰둥한 답변뿐이었다”면서 “학원에서는 ‘독서가 중요하다’거나 ‘신문 읽기가 효과적’이라며 구체적으로 답해준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교육제도를 자꾸 흔드는데 학교는 모르쇠로 일관하니, 결국 불안한 학부모가 의지할 곳은 사교육밖에 없지 않냐”고 했다.
 
IB가 도입되면 사교육비가 폭등할 거란 우려도 나온다. 자녀가 홍콩 국제학교 10학년(한국 고1)인 학부모 임모(47·서울 동작구)씨는 “IB는 수업 내용도 대학 수준으로 어렵고 과제도 많아 아이가 버거워하더라”면서 “방학 때마다 대치동 어학원에서 일주일에 200만원 이상 학원비를 써가며 영어로 IB 보충학습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학교에도 IB가 도입되면, 결국 사교육비만 늘어나는 것 아니냐”고 했다.
 
이같은 지적에 IB 도입을 주장하는 한 교육전문가는 “현재 강남의 IB 사교육은 영어 수업이라 단가가 비싼 게 사실”이라며 “교육청이 추진 중인 한국어 IB를 도입하면 사교육비도 현재의 국어논술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교육 억제도 중요하지만 IB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교육방법이 무엇이냐는 차원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했다.  
     
◆IB(인터내셔널 바칼로레아)
국제학위협회(IBO)가 인증하는 교육프로그램. 1968년 시작. 고교과정을 이수하고 IB디플로마를 취득하면 미국 아이비리그 대학서 우선 선발하기도 함. 세계 153개국 5060곳 학교에서 운영 중(2018년 3월).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