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언론속의 경기외고

글읽기

제목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 세계배드민턴연맹 종신 명예부회장 추대
이름
관리자
등록일
2014-05-29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 세계배드민턴연맹 종신 명예부회장 추대

 

 재무 및 수익 구조 개선, 세계 배드민턴 저변 확대 등 이룩

  

강영중회장님

▲ 24일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2014 BWF 연차총회에서 강영중 전 BWF 회장이 BWF 종신 명예부회장에 공식 추대됐다. 강영중 BWF 종신 명예부회장(사진 왼쪽)과 폴-에릭 호야 BWF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교그룹

 

 

 

강영중 대교그룹 회장(전 BWF 회장)이 세계배드민턴연맹(Badminton World Federation, 이하 BWF) 종신 명예부회장에 공식 추대됐다.

26일 대교그룹에 따르면 BWF는 지난 24일(이하 한국시간) 인도 뉴델리 르 메리디안(Le-Meridian) 호텔에서 열린 2014 BWF 연차총회에서 강영중 종신 명예부회장 안건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총회에서 폴-에릭 호야 BWF 회장은 “강영중 회장은 강력한 리더십과 탁월한 능력으로 BWF 80년 역사상 가장 큰 변화와 발전을 이룩했다”며 승인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강 전 회장은 2005년부터 2013년까지 BWF 회장직을 수행한 8년 동안 BWF의 재무 및 수익 구조 개선, 세계 배드민턴 저변 확대 등을 이룩하며 배드민턴 발전에 공헌했다.

특히 강 전 회장은 대리 투표 제도 폐지, 행정 투명성 확보 등 강력한 개혁과 쇄신으로 BWF가 공정하고 민주적인 국제체육기구로 거듭나는 기반을 마련했다.

또, 배드민턴 슈퍼시리즈를 비롯한 다양한 대회를 신설하고, 타이틀 스폰서 확보, 중계권 판매 등을 통한 수익창출 확대로 올림픽 수익금에만 의존하던 BWF의 재정자립도를 높였다.

그 밖에도 강영중 전 BWF 회장은 청소년 배드민턴 발전을 위해 직접 사재를 출연한 프레지던트 펀드를 만들었으며, 저개발국가, 개발도상국, 여성 배드민턴에 대한 지원도 아끼지 않는 등 배드민턴 저변 확대에 크게 기여했다.[데일리안 = 김평호 기자]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