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메뉴

언론속의 경기외고

글읽기

제목
[뉴스1] 외고 교장들"일반고 전환 반대. 모든 수단 강구하겠다"
이름
유경미
등록일
2019-11-27




일반고 일괄 전환 정책 반대 기자회견
학부모들 "정권 입맛 맞춘 학교 흔들기" 지적
(서울=뉴스1) 이진호 기자 | 2019-11-27 14:59 송고

전국 외국어고(외고) 교장과 학부모들이 정부의 일반고 일괄전환 정책 추진에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외고교장협의회는 27일 오후 서울 중구 이화외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고 폐지 정책을 철회하지 않으면 외고 교육공동체 모두가 연대해 정부 조치의 부당함을 알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교육부는 최근 고교 서열화 해소 방안을 발표하고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외고를 비롯한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국제고를 2025년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방침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외고 교장들은 "일반고로 일괄 전환해 고교서열화를 해소하겠다는 정부 발표는 시대착오적이고 반교육적인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하며 "법률적 행위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여론수렴 과정 없이 일방적인 시행령 개정으로 글로벌 외국어 인재를 육성해온 외고의 노력을 폄훼하고, 고교 서열화의 주범으로 모는 황당한 논리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협의회는 외고가 그동안 교육과정 운영지침을 충실히 준수해 왔고, 글로벌 시대를 주도하는 우수 인재를 배출해 국가 발전에 이바지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사교육을 유발하고 우수학생을 독점해 불평등을 심화시킨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외고는 미래사회의 창의융합형 인재 육성을 위한 우리 사회의 교육적 자산"이라며 "그 가치를 재인식해 더욱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회견에는 전국 외고·국제고 학부모 연합회도 참석해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외고와 국제고는 법률로 보장된 공교육내 교육기관임을 인정하라"며 "정권 입맛에 따른 학교 흔들기를 중단하라"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외고를 비롯해 자사고와 국제고를 2025년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내용의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안을 이날 입법 예고했다. 자사고·외고·국제고의 설립과 운영근거를 삭제하는 게 골자다. 개정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되면 부칙에 따라 2025년 3월1일 시행된다. 
첨부파일